‘옹헤야’는 경상도 지방의 민요로 보리타작을 할때 도리깨질을 하며

일을 더욱 효과적으로 하기 위하여 부르는 메기고 받는 형식의 노래입니다.

한 사람이 선창(메기는 소리)을 하면 다른 사람들이

후창(받는 소리)을 부르는 형식을 메기고 받는 형식이라고 합니다.

'옹헤야'는 단모리 장단의 민요입니다. ‘단모리’장단은 ‘휘모리’ 혹은 ‘세산조시’ 라고도 불리는

2소박 4박자의 빠른 장단입니다.

전통민요에서는 드물게 빠른 4박자의 구성을 가지고 있어 누구나 쉽고 흥겹게 부를 수 있는 노래입니다.

 

 

[앞소리]

옹헤야 / 옹헤야

어절씨구 / 옹헤야

저절씨구 / 옹헤야

잘도한다 / 옹헤야 ~ ~

[뒷소리]

헤에헤에 / 옹헤야

어절씨구 / 옹헤야

잘도한다 / 옹헤야 ~ ~


XE Login